인천시, 한·중 국제합창제 문화교류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08:34]

인천시, 한·중 국제합창제 문화교류

이미숙 기자 | 입력 : 2019/08/13 [08:34]

인천시는 한·중 국경을 넘는 아름다운 하모니 ‘2019 한·중 국제합창제‘를 오는 8월 24일부터 25일까지 양일간 인천 글로벌캠퍼스 대강당에서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올해로 3회를 맞는 ‘2019 한·중국제합창제’는 (사)한국음악협회, 중국합창협회, YTN, 경기일보가 주최하며, 인천광역시와 인천관광공사가 후원한다.

 

‘한·중국제합창제’는 한·중 양국간의 합창예술을 통한 문화교류와 상호우의를 증진하는 우수한 국제합창제로 자리매김 하였다.

 

공연은 무료 진행되며, 인천, 경남, 충북 등 국내 합창단 8개 팀 300여명 과 중국의 광동 전역 및 하얼빈, 항저우, 윈난, 산시 등 약 12개 지역의 합창단 21개 팀 1,1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또한, 각 지역의 전통악기를 활용한 전통 민요와 자유곡을 선보일 예정이며, 우리나라 대표 민요인 아리랑과 중국의 대표 민요인 모리화를 표현한 합창제 주제가(‘아리랑& 모리화’)도 이어진다.

 

이번 합창제로 인천을 방문하는 중국 참가팀은 송도센트럴파크, 인천상륙작전기념관, 월미도 등 인천의 관광지를 방문하며 한국의 음식을 맛보는 등 행사기간 동안 인천에서의 새로운 추억을 담아갈 것이다.

 

인천광역시 김충진 마이스산업과장은 “문화교류를 통한 민간외교로 양국 우호증진을 도모하고, 인천을 방문하는 중국 참가자들이 인천의 관광지, 쇼핑, 숙박 등 다양한 활동으로 지역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영종소방서, 추석연휴 화재예방대책 추진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