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도시재생뉴딜사업 최종 승인, 부평 중심시가지 도시재생 출발

인천을 선도하는 지속가능부평 11번가’ 국토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최종 승인 및 국비 지원 확정

서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18/08/01 [22:02]

부평구 도시재생뉴딜사업 최종 승인, 부평 중심시가지 도시재생 출발

인천을 선도하는 지속가능부평 11번가’ 국토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최종 승인 및 국비 지원 확정

서영선 기자 | 입력 : 2018/08/01 [22:02]

인천 부평구(구청장 차준택) ‘인천을 선도하는 지속가능부평 11번가 사업’(이하 ‘부평 11번가 사업’)의 도시재생활성화 계획이 국토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최종 승인되어 국비 지원이 확정됐다.

 

부평구는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에서 시행한 도시재생 뉴딜시범사업에 ‘부평 11번가 사업’이 선정된 이후 사업 총괄 코디네이터 위촉, 전담팀 신설,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설치, 도시재생행정협의회 구성 등 사업추진 체계를 정비했다.

 

주민공청회, 구·시의회 의견청취, 시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등 행정절차를 이행한 후 2018년 6월 국토교통부에 사업계획 승인을 신청, 국토교통부의 사업실현 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며 최종 승인됐다.

 

‘부평 11번가 사업’은 신도시 및 인근 지역의 신규 상권 형성과 소비유형변화로 쇠퇴하고 있는 부평구의 중심시가지에 대해서 교통, 문화, 전통상권 등부평구 중심시가지가 가진 잠재력을 활성화함으로써, 도시의 경쟁력을 높이는 원도심 살리기 사업이며 지역주민, 자치단체, 도시재생 전문가가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

 

대상지는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갈산2동 먹거리타운에 이르는 약 1.5km, 약 23만 제곱미터이며, 사업비는 총 1,642억으로 재정보조사업 360억, 공기업투자사업 400억, 중앙부처 연계사업 697억, 지자체사업 185억이 투입될 예정이다.

 

사업기간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로 5년간 추진된다.

 

‘부평 11번가 사업’은 부평구 중심시가지의 도시재생을 목표로 ▲일자리창출, ▲지역상권 활성화, ▲지역상권 확산프로그램, ▲보행환경개선 등 4개의 핵심전략과 ▲혁신센터조성, ▲푸드플랫폼구축, ▲굴포먹거리타운활성화, ▲굴포둥지마을활성화, ▲굴포문화활성화, ▲스마트시티 상권활성화, ▲지역거버넌스활성화, ▲굴포하늘길조성, ▲굴포보행인프라조성, ▲굴포문화누림터조성 등 10개의 단위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이번 사업은 주민이 주도하고 구와 도시재생전문가가 지원하는 사업으로 추진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갈등을최소화하고 생태, 휴식, 문화 공간 조성 등에 관한 다양한 주민의견을 반영해 사람이 모이고 활력이 넘치며 지역경제가 살아나는 부평구의 중심시가지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라며, “이번 사업에 대해 지역사회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인천해경, 팔미도 인근 낚시유선 좌주로 긴급 출동
1/4
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