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주요 간선도로에 스마트 교통시스템 구축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2/09/06 [15:56]

인천시, 주요 간선도로에 스마트 교통시스템 구축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2/09/06 [15:56]

▲ 인천시 제공     ©

 

인천시가 원도심의 교통혼잡 문제 해결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스마트 교통시스템을 구축에 나선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국토교통부에서 공모한 ‘2023년 지자체 지능형 교통체계(ITS) 구축사업’에 선정돼 국비 54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는 국비 54억과 시비 82억원을 매칭 총 136억 원을 투입해 2023년부터 2024년까지 주요 간선도로 55개 노선, 389km에 지능형교통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번 구축사업은 도시부 주요 간선도로 구간의 실시간 교통신호정보를 민간 네비게이션에 제공해 안전운전을 돕고, 주요 교차로에 스마트CCTV를 설치해 교통사고 예방과 혼잡도로의 교통흐름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이다.

 

실시간 교통신호정보는 전방 신호등 색상과 잔여시간, 긴급차량 출동 우선신호 정보를 운전자의 네비게이션(T맵, 카카오, 아이나비 등)에 제공할 수 있도록 도로교통공단 및 민간 업체와 협력할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신호시간에 맞춰 교차로 통과 안전속도를 운전자에게 알려줘 급가속 및 급감속으로 인한 사고 위험을 줄이고, 운행경로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나 긴급차량 출동 우선신호 정보 등의 돌발상황 정보를 받을 수 있게 돼 안전운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주요 간선도로 교차로에는 스마트CCTV를 설치해 교통정보 수집은 물론 교통사고, 꼬리물기 상황을 자동 감지해 돌발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고, 이외에도 과속, 우회전 시 보행자 보호 위반 등 교통법규 위반을 자동 감지해 교통단속 및 교통안전 업무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조성표 시 교통건설국장은 “실시간 신호정보 개방 등 민간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시민 체감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능형교통체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원도심 교통운영체계 혁신과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공항철도, 5월 30일 직통열차 운행 재개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