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덕적도 해역에 바지락 종패 60만마리 방류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1/11/10 [09:27]

인천시, 덕적도 해역에 바지락 종패 60만마리 방류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1/11/10 [09:27]

▲ 인천시청 제공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관내 해역의 바지락 자원회복 및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지난 8일 덕적면 패류양식장에 바지락 종패 60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한 바지락 종패는 6월에 건강한 모패로부터 수정란을 받아약 150일간 사육한 것으로 전염병 검사를 마친 1cm이상의 우량한 종패들이다.

 

국민 조개라 불리는 바지락은 칼슘과 단백질, 비타민 B 등의 영양소가 풍부해 여러 가지 식재료로 활용할 수 있어 방류 후 1~2년이 지나면 4㎝까지 자라 어민들의 소득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 4월부터 점농어 26만마리, 꽃게 222만마리,주꾸미 45만마리, 갑오징어 21만마리, 참조기 32만 마리를 인천 연안에 방류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도모하고 있다.

 

또한 참담치 종패 20만미를 인천시 수산기술지원센터에 분양하는 등 고부가가치 특산품종 생산기술 및 환경 맞춤형 품종 연구개발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권오훈 인천시 수산자원연구소장은 “어업인 소득향상에 도움이 되는 경제성 어종 위주로 방류함은 물론 고부가가치 품종 및 양식기술을 개발해 수산자원 회복과 지속생산 가능한 어장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미라클 스포츠, 계양구 장학사업 동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