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시민의 알권리... 원문 공개율 높인다.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20:04]

인천시, 시민의 알권리... 원문 공개율 높인다.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1/02/04 [20:04]

▲ 인천시청 제공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시민의 알권리 충족과 투명한 행정을 구현하기 위하여 정보공개 활성화를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시민의 알권리 확대를 통한 시민소통행정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그동안 정보공개 조례 개정, 직원 및 관리자의 인식 변화를 위한 정보공개 교육, 비공개정보 세부기준 정비, 시 및 군·구 원문정보 공개 부진 부서에 대하여 원문정보 공개 향상 대책 수립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원문정보 공개란「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시·도 3급 이상, 시·군·구 부단체장 이상의 결재문서를 시민의 정보공개 청구가 없더라도 정보공개포털 등을 통하여 공개하는 제도다.

 

인천시는 2019년까지 하위권(전국 10위, 특광역시 7위)에 머물렀으나,2020년 12월말 원문정보(3급 이상 결재문서) 공개율이 정보공개 포털에서 82.8%(19,607건 중 16,233건)로 전국 17개 시·도 중 전국 4위, 특·광역시 중 3위로 올라섰다.

 

원문공개율은 2018년(68.4%), 2019년(62.7%)로 부진했으나, 2020년에는 7월부터 12월까지(82.8% 이상) 안정적인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어 2021년 결과가 더욱 기대되는 상황이다.

 

또한, 인천시는 금년부터‘정보 공개청구 자료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하여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고객 수요에 대한 분석을 실시한다.

 

정보공개 청구 고객의 선호도를 반영하여 시민이 정보공개 청구를 하지 않아도 사전에 시 홈페이지를 통해 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고객 선호도 설문조사로 시민에게 맞춤서비스를 제공 할 계획이다.

 

시민생활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정책에 관한 정보를 시민이 청구하기 이전에 더 많은 정보를 공개하기 위하여 비공개 대상 정보 세부기준을 정비하여 보다 엄격히 적용하고,

 

사전정보 공표 자료를 발굴 및 현행화를 통해 공개의 구체적 범위와 주기·시기 및 방법 등을 미리 공표하여 시민의 알권리가 구체적으로 충족될 수 있도록 실천 방안을 마련 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보 공개 요구에 선제적·능동적으로 대응하여 투명한 소통 행정, 시민들에게 신뢰받는 책임 행정 실현에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미라클 스포츠, 계양구 장학사업 동참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