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주노총인천본부, 노정 정책간담회 개최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07:30]

인천시·민주노총인천본부, 노정 정책간담회 개최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0/10/07 [07:30]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10월 6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본부장 이인화)와 지역 노동현안에 대한 노정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책간담회에는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을 비롯해 이인화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 본부장 및 산별 지역조직 노동자 대표 등 14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는 ▲인천시 사회서비스원 설립 ▲근로자문화센터 설치 ▲코로나19 공동 대응체계 구축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노동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 ▲택시월급제 조기 시행 ▲건설현장 안전강화등 12개 협의 안건을 제시하고, 시에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시는 인천시 사회서비원 설립, 근로자문화센터 확충,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등 추진 가능한 사항은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히고, 장기간 소요되는 사안이거나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노동단체 및 분야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추진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간담회를 주관한 박남춘 시장은“지난해 노정 간담회에서 논의되었던 노동정책 전담부서 설치, 노동상담·권리구제 인프라 구축 등의 제안사업들이 시정에 반영되어 노동정책이 체계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말하면서 “노정 간 든든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일하는 모든 시민이 행복한 도시, 노동의 가치가 정당하게 평가받는 인천’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미추홀소방서, 경량칸막이 중요성 홍보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