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 시내버스에서 마스크 판매

이미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7:29]

인천시, 전국 최초 시내버스에서 마스크 판매

이미숙 기자 | 입력 : 2020/05/26 [17:29]

▲ 인천시 제공     ©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27일부터 깜빡하고 마스크를 챙기지 못한 경우 관내 모든 시내버스에서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다고 26일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5일 ‘교통 분야 방역 강화방안'을 통해26일부터 전국적으로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 앞서 지난 20일부터 마스크미착용자의 대중교통 탑승을 제한하고, 지하철 등에서의 행정지도 및 홍보를 강화해 시민들의 마스크 착용을 적극 유도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날씨가 더워지며 마스크 착용을 소홀히 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고,초·중·고교 순차적 등교수업으로 인한 승객 증가에 대비해 관내 사회적 기업인 ㈜이레인텍과 인천시버스운송사업조합 간 위탁판매 대행 협약 방식으로 추진을 결정했다.

 

판매제품은 1회용 덴탈마스크로 2매(묶음)에 1,000원이며, 마스크를 미처 챙기지 못해 구매를 원하는 승객은 운수종사자에게 구입을 요청하면 된다. 단, 현금으로만 구입이 가능하다.

 

시는 시내버스 내 마스크 비치·판매를 통해 대중교통 내 감염병 전파가 차단되고 탑승객이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철수 버스정책과장은 "최근 대중교통 이용객 증가로 밀집도가 높아지고 있어 지역사회 감염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이 가장 중요한 수칙”이라며 “불편하시더라도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에 동참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미추홀소방서, 경량칸막이 중요성 홍보
1/5